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 5일부터 코로나19 진료 시작

148병상 확보…경증환자 진료 및 대구지역 확진자 이송 후 치료 예정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3/05 [13:37]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 5일부터 코로나19 진료 시작

148병상 확보…경증환자 진료 및 대구지역 확진자 이송 후 치료 예정

김정화 | 입력 : 2020/03/05 [13:37]

근로복지공단은 대구병원에 이어 창원병원이 ‘국가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됨에 따라 5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진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 공단 창원병원 전경. (사진=근로복지공단 제공)  ©


공단 창원병원은 지난 달 29일에 ‘국가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즉시 코로나19 대응TF팀을 구성해 입원환자 전원 및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위한 시설 공사로 148병상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5일부터 경증환자 진료를 시작하는 창원병원은 병상부족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대구지역의 확진자를 이송해 치료를 시작할 예정이다.

 

창원병원의 코로나19 진료에 필요한 인력은 176명으로, 창원병원 자체 인력 157명(의사 10명, 간호사 123명, 방사선사 10명, 임상병리사 14명)과 정부인력 19명(의사)이 투입 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환자 및 직원 안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클린존과 오염존으로 명확한 분리하고자 격벽공사를 시행하는 등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신속한 준비와 점검을 하고 있다.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해 신속한 대응을 하고 있는 창원병원의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우리 공단은 국가적 의료재난 상황인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종식을 위해 공단 자산을 총가동하여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 많이 본 기사